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소환조사] "마카오 간 것 사실" 혐의 일부 시인…선수생활 '빨간불'

기사 이미지
오승환 소환조사

'오승환 소환조사'

오승환 소환조사…"칩은 빌렸지만 도박 금액·횟수는 적어"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오승환(33)이 검찰에 전격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심재철)는 9일 오전 7시 오승환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그와 관련된 해외 원정도박에 대해 조사했다. 오승환은 소환조사에서 ‘수억 원 상당의 칩을 빌린 것은 맞지만, 실제 도박 횟수와 액수는 많지 않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 시즌이 끝나고 미국 진출을 노리고 있던 오승환은 해외에 머물고 있다가 검찰 조사를 위해 잠시 귀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오승환은 지난 11월 해외도박장 운영업자이자 폭력조직 광주송정리파와 연관된 이모씨의 알선으로 '정킷방'이라 불리는 마카오 카지노에서 거액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오승환의 도박장 출입과 관련해 이모씨와의 금전거래 기록을 확보,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지난해 한 차례만 원정도박을 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는 오승환은 검찰조사에서 어느 정도 도박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금액 부분에서는 일부 부인하는 방향으로 답변했다고 전해졌다. 

최근 오승환은 자신의 법률대리인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및 일본 구단과의 계약을 앞둔 상황에서 빨리 의혹에서 벗어나고 싶어한다. 검찰에 출석하면 사실대로 진술하고 협조할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오승환의 소속구단이었던 한신타이거즈 사장 요쓰후시는 "만일 폭력조직이 연관되어 있다면, 협약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대리인을 통해 이메일로 사과를 받았지만 계속 기다릴 수는 없다. 새로운 마무리 후보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해 오승환과의 재계약 포기를 시사했다.

오승환의 검찰소환에 대해 누리꾼들은 "오승환 검찰소환...너마저" "오승환 검찰소환....설마 했는데" "오승환 검찰 소환....전설들이 도박으로" 등의 반을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오승환 소환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