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심에 눈물 흘린 여자 핸드볼 대표팀…프랑스전 노골 선언 뒤늦게 오심으로 밝혀져

기사 이미지

국제핸드볼연맹(IHF) 홈페이지 캡처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 중인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오심 판정에 눈물을 흘렸다.

한국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새벽 덴마크 콜딩의 시드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제22회 여자핸드볼세계선수권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치러 22-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 전반 16분 22초 한국 유현지(31·원더풀삼척)의 득점이 골로 인정되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 골이 들어갔다면 한국이 유리한 상황에서 경기를 이끌어갈 수 있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8일 홈페이지에 '동영상 판독 기술에 관한 결정(Decision Regarding Video Proof Technology)'이라는 제목의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IHF는 "유현지가 공을 던질 당시 골인지 아닌지 여부를 비디오 판독을 통해 판정하려고 했다. 그러나 판독 시스템의 테크니컬 파트너는 당시 공이 라인을 넘었는지를 보여주지 않고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넘어간 장면만 심판진과 감독관에게 보여줬다"며 "이를 토대로 경기 감독관이 골을 선언하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 후 당시 장면을 재판독한 결과 오심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IHF는 "경기 결과는 바뀌지 않는다"면서 "올초 카타르에서 열린 남자세계선수권과 이번 대회 첫째날 제대로 작동했던 비디오 판독 시스템이 남은 기간 오류를 일으킬 수 있어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이날 경기의 심판과 감독관을 이번 대회 잔여경기에 참여시키지 않는 것으로 사태를 마무리했다.

2무를 기록 중인 한국은 9일 새벽 콩고민주공화국과 예선 3차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24개국이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조 상위 4개팀이 16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