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저출산 극복을 위해 종교계가 나섰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종교계 선언식’이 열린 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참가자들이 출산을 장려하는 포스터 앞에서 파이팅하고 있다.왼쪽부터 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 한양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자승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황교안 국무총리, 이영훈 한국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어윤경 유교 성균관장, 박남수 천도교 교령,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 [사진 조문규 기자]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종교계가 나섰다.7개종단은 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종교계 선언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과 6개 종단 대표들인 한양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자승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이영훈 한국기독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어윤경 유교 성균관장, 박남수 천도교 교령이 참석했다.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는 대축일 미사집례로 참석하지 못했다.

7개 종단은 선언문을 통해 가족친화적 가치관 확산,낙태방지와 자살예방 등 생명존중 사상 전파,임신·출산·양육에 대한 사회적 배려 강화 등의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노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이번 종교계 선언문 발표는 사회 각계각층이 저출산 극복에 동참할 수 있도록 종교계가 선도적인 역할을 하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황 총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는 당장 2017년부터 생산가능 인구가 감소하고 2031년부터는 본격적인 인구 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국가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저출산 현상을 경험하고 있다”며 “적기에 대처하지 못하면 저출산은 우리 사회의 행복지수와 경제성장 잠재력을 떨어뜨리고 미래세대에 부담을 가중시켜 장기적 발전가능성을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총리는 “저출산 극복은 정부의 정책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사회 전반에 생명을 존중하고 가족의 가치를 이해하며 배려하는 문화가 함께 확산돼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2006년부터 추진해 온 ‘저출산·고령사회 대책’에 대한 평가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5년 동안 추진할 기본계획을 새롭게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총리와 종단 대표자들은 이날 ‘모든 생명과 가족이 존중되는 행복한 사회-저출산 극복의 첫걸음입니다’라고 적힌 다자녀가족 그림을 퍼즐로 맞추는 퍼포먼스에 이어 ‘파이팅’하며 행사를 마쳤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