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맛있는 수입과자, 포화·트랜스 지방 '엉터리표시'

기사 이미지

색다른 맛에 가격까지 저렴한 수입과자를 즐기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제품은 몸에 해로운 포화·트랜스 지방을 표시하지 않거나 실제보다 적게 표시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농수산물무역정보(KATI)에 따르면 과자류 수입액은 2008년 약 2억2000만달러(약 2580억원)에서 2013년 약 4억달러(약 4697억원)로 매년 급증 추세다.

8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중인 수입과자 60개 제품을 시험검사한 결과, 9개 제품(15%)은 포화·트랜스지방이 제품에 표기된 함량을 넘어섰다. 이들 지방은 비만과 각종 성인병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60개 제품은 아시아산이 34개, 미주·유럽산이 26개였다.

특히 9개 제품 중 ‘리츠’(일본), ‘피넛 크래커 비스킷’(인도네시아), ‘크리옥스 재패니스 스위트 포테이토칩’(인도네시아), ‘커피죠이’(인도네시아) 등 ‘4개 제품은 포화지방 함량을 ‘0g’으로 표시하고 있었으나 실제로는 1회 제공량 당 최소 2.07g에서 최대 12.32g(‘리츠’)이 포함돼 있었다.

또한 ‘듀이(초코)도넛’(필리핀)은 트랜스지방 함량을 ‘0g'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0.92g‘가 검출됐다. 포화·트랜스지방이 표시보다 초과 검출된 제품은 아시아 국가에서 수입된 제품이 23.5%, 미주·유럽에서 수입된 제품이 3.8%로 상대적으로 아시아산 수입과자의 표시위반율이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수입과자는 수입신고 단계에서 타르색소·산가·인공감미료 등 중점검사 항목 위주로 관리되고 있어 영양성분 표시가 잘못된 제품이 수입·유통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양성분 표시위반 수입업자에게 해당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표시사항 개선을 촉구해 조치가 완료됐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수입과자(식품) 영양성분 표시관리 강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