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장 지형 3D 정보 담은 스마트폰 앱 개발…골퍼들에게 희소식

기사 이미지

골프장 지형 3D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 앱 지맵(GMAP)을 실행한 화면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길이센터 서호성 박사팀과 대덕특구기업 테슬라시스템은 골프장 지형의 3D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 앱 ‘지맵(GMAP)’을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맵은 골퍼들에게 코스정보, 거리정보, 그린 3D 형상정보, 핀 위치, 그린 빠르기 등 5가지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 코스정보나 거리정보는 야디지북(yardage book)이나 거리측정장치를 통해 대략 파악할 수 있지만 그린 3D 형상, 핀 위치, 그린 빠르기에 대한 정보는 정확히 제공되지 못했다.

표준과학연구원은 레이저스캐너 등 첨단 장비를 동원해 골프장 지형을 디지털화했다. 우선 각도와 거리를 동시에 측정하는 측량기인 토털스테이션을 이용해 필드 거리와 지면 경사를 측정했다. 그런 다음 디지털레벨로 골프장 지형의 높이 정보를 측정했고 GPS측량기로 벙커 등의 좌표값을 기록했다. 이렇게 측정한 골프장의 거리 및 위치 정보를 3D 레이저스캐너로 측정한 정보와 비교해 보정한 다음 앱에 사용할 최종 데이터를 만들었다. 이런 노력으로 골프장 3D 형상을 높이 오차 1㎜ 이내로 만들 수 있었다.

앱은 시험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현재는 대전 사이언스 대덕골프장, 여주 렉스필드 컨트리클럽의 골프장 지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시험 서비스가 끝나면 유료로 판매할 예정이다. 표준과학연구원 서호성 박사는 “앱 개발은 대덕특구의 기술사업화 과제의 일환으로 진행돼 표준과학연구원의 길이 측정기술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테슬라시스템 오광만 대표는 “국내 460개 골프장에 대한 필드 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