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쓸수록 피부결 매끈" 후기 위장 광고글 P&G에 공정위 과징금


“A 에센스는 쓰면 쓸수록 피부결이 매끈해지는 게 느껴져서 완전 만족 중이에요.”

“야간 할인, 포인트 차감에, 카드 청구할인까지 더해서 꽤 저렴하게 샀어요.”

인터넷에 올라온 글이다. 평범한 화장품 구매 후기로 보이지만 실상은 광고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사 화장품 광고를 이용 후기나 추천글 형태로 올린 한국P&G판매에 시정명령을 하고 1억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한국P&G판매는 2013년 7월부터 9월까지 광고대행사를 통해 화장품 광고를 포털사이트 카페와 지식인, 블로그 등에 올렸다. 900여 건에 달하는 광고글을 개인이 쓴 후기처럼 꾸며서 올렸고 해당 글을 게시하는 대가로 825만원을 지급했다는 사실도 공지하지 않았다. 거짓·과장 광고나 기만적인 광고를 금지하는 ‘표시·광고법’ 제3조 위반이다.

오행록 공정위 소비자안전과장은 “후기로 위장한 유사 광고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했다”며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유사 부당 광고 사례에 대한 감시를 추가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카페나 지식인에 게시된 여러 상품 후기 글에서 동일한 사진과 유사한 표현이 반복되면서 ‘경제적 대가 지급’ 사실이 명확히 표현돼 있지 않다면 신고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의심 글을 발견했다면 아래 공정위 지역사무소에 연락을 하면 된다.
기사 이미지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한 후기 위장 광고글. [사진 공정거래위원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