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랜드, ‘별빛 동물원’ 선보여

기사 이미지

에버랜드가 ‘별빛 동물원’을 선보였다. 내년 봄 만날 수 있는 판다를 비롯해 기린ㆍ펭귄ㆍ홍학 등 9종 36개의 동물 조형물들을 매직가든에 전시하고 있다.

판다ㆍ기린ㆍ 펭귄 등 자체 발광 LED 동물 조형물 9종 36개 전시

 
동물 조형물은 0.4∼2.4m 크기로, 실제 동물 크기와 같게 제작됐다. 내부 LED 조명으로 밤이면 더욱 입체적이고 화려해져 마치 살아 움직이는 듯한 생생한 관람이 가능하다.
별빛 동물원이 위치한 매직가든에는 반짝이는 보석을 연상시키는 고급스러운 조명 장식과 대형 하트, 천사 날개 등 프로포즈 포토스팟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국내 최초 내외부 모두에서 관람이 가능한 초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로맨틱 타워 트리’도 지난 4일 오픈했다.

‘로맨틱 타워 트리’는 장미원과 매직가든 사이 신전분수 지역에 세워져 있다. 약 26m 높이의 거대한 크기와 화려한 조명 장식이 눈길을 끈다. 

트리 내부는 샹들리에, LED 스트링 등 다양한 조명과 장식물이 가득 채워져 빛이 쏟아지는 듯하다. 면적이 약 100㎡(30평)에 달해 트리 내부를 최대 50명까지 동시 체험할 수 있다.
트리 최상단에는 지름 3m 크기의 대형 별이 자리하고 있다. 이 별은 약 3600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특별 제작한 것이다. 조명 불빛이 들어오는 야간뿐만 아니라, 낮에도 태양 빛을 받아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특유의 화려한 빛을 낸다. 
 
에버랜드는 ’빛의 동물원‘과 ’로맨틱 타워 트리‘를 겨울 축제가 종료되는 내년 3월 1일까지 계속 선보일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