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선 극우 ‘국민전선’ 대약진

기사 이미지

마린 르펜

“국민전선(FN)은 논쟁의 여지 없이 프랑스 제1정당이다.” 극우정당 FN 당수인 마린 르펜의 6일(현지시간) 주장이다. 이날 치러진 지방선거 1차 투표에서 FN은 28%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다.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당수인 우파 공화당(LR·26.9%)과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이끄는 사회당(PS·23.3%)을 제쳤다. 광역단체장 13곳 중에서 FN은 6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 공화당은 4곳, 사회당은 2곳에서 1위에 올랐다.

지방선거 1차투표 제1당 올라
테러 여파 … 광역단체장 6곳 1위

 FN은 르펜 대표의 질녀 마리옹 마레샬 르펜이 나선 북부 노르파드칼레피카르디와 남부 프로방스알프코트다쥐르에서 40%가 넘는 득표율을 올렸다. FN으로선 1972년 창당 이후 전국 단위 선거에서 처음으로 1위를 했다. 지난해 5월 유럽 의회 선거(25%) 때보다 득표율을 올렸다. 르펜 당수는 “제1 정당이 된 FN은 국가가 필요로 하는 통합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FN은 지난달 13일 발생한 파리 테러와 전 유럽을 강타한 난민 위기가 겹치며 인기가 치솟았다. 경제 부진과 실업률 상승으로 높아진 프랑스 내 반이민 정서를 활용했다. 르펜은 2011년 당수로 취임하며 아버지이자 전임 당수인 장마리 르펜의 인종주의적 색채를 빼고 반이민·반유럽연합(EU) 노선을 분명히 했다.

 과반 득표자가 없는 광역단체는 오는 13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FN이 6곳에서 앞섰지만 일부 지역의 1·2위 득표율 격차는 한 자릿수다. 결선 투표에서 당선자가 뒤집힐 수 있다는 얘기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