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측 “겨울 장작 이미 충분히 준비해놨다”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의 탈당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전남 강진에서 칩거 중인 손학규(사진) 전 상임고문에게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안 의원이 탈당할 경우 손 전 고문과 뭉치는 시나리오가 제기되고 있어서다. 안 의원 측 핵심 관계자는 7일 “손 전 고문이 정계 복귀를 한다면 친노와 손을 잡겠느냐”며 “손 전 고문도 지금이 아니면 정계 복귀 타이밍을 잡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측근은 “안 의원이 탈당한 뒤 중도개혁세력을 대표하는 구심점으로 등장할 수 있고, 특히 손 전 고문과 손을 잡으면 그 원심력은 지금의 새정치연합을 무너뜨릴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안·손 연대설에 손사래

하지만 ‘안·손 연대’에 대해 손 전 고문 측은 펄쩍 뛰고 있다. 강진에서 손 전 고문을 돕고 있는 한 지역 인사는 “겨울 장작을 이미 충분히 준비해 놨다”며 “손 전 고문은 신문·방송도 보지 않고 있고, 최근 당 상황 등 정치 얘기는 일절 입에 올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손 전 고문의 측근들 중 수도권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준비 중인 한 인사는 “안 의원이 탈당하고 손 전 고문이 정계에 복귀한다는 두 전제가 모두 현실화될 경우”라고 하면서 “‘손·안 연대’가 가장 파괴력이 큰 시나리오가 될 거라는 의견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했다. 특히 손 전 고문의 온라인 팬카페는 최근 문재인 대표와 안 의원의 갈등이 표면화된 뒤 움직임이 활발해졌다. 한 팬카페 회원은 “천정배·손학규·박영선·안철수가 함께 판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적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