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후통첩 안철수는 부산행

기사 이미지
문재인 대표를 향해 ‘최후통첩’(혁신전당대회 개최)을 한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사진) 의원은 7일 고향인 부산으로 향했다. 부산에선 동서대 장제국 총장의 부친인 고(故) 장상만 전 국회부의장의 빈소를 조문했다.

안, 특강도 취소하고 장고
주승용·이종걸 최고위 불참
비주류 14명 ‘구당 모임’ 결성

 한 측근은 “당초 부산에서 1박2일 정도 머물며 부친을 뵌 뒤 서울 자택으로 돌아와 거취를 고민할 예정이었으나 어쩌면 고민하는 기간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하는 문 대표의 입장을 들어본 뒤 곧바로 입장을 내려고 했으나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10일 대전대에서 하기로 한 특강도 연기했다. 안 의원실 한 관계자는 “상황이 워낙 급변해 더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측근은 “조언그룹에선 ‘탈당 불가피론’을 드는 사람이 많지만 당에 남아 ‘총선 불출마 선언’과 같은 방식으로 먼저 내려놓는 모습을 보이며 문 대표를 압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고 전했다.

 안 의원 측이 고민하는 건 보조를 맞출 수 있는 비주류 현역 의원들의 세(勢)가 얼마나 되느냐다. 비주류의 주승용 최고위원, 이종걸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며 문 대표를 압박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문 대표를 만나 문·안 두 사람이 백의종군하고 새 대표를 뽑자고 제안했지만 설득하지 못했다. 그는 8일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비주류 의원들은 이날 오찬 회동에서 ‘야권 대통합을 위한 구당 모임’을 결성했다. 구당 모임에는 김영환(4선), 강창일·김동철·신학용(이상 3선), 김영록·노웅래·문병호·유성엽·이윤석·장병완·정성호(이상 재선), 박혜자·최원식·황주홍(이상 초선) 의원 등 14명이 참여했다. 최원식 의원은 “문 대표는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백의종군을 하고 안 의원은 탈당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형구·위문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