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차 출근, 민원실서 업무 “일 잘하는 머슴 소리 듣고 싶어”

기사 이미지

7일 권민호 거제시장이 민생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직접 경차를 몰고 시청을 나서고 있다. 권 시장은 취임 후 줄곧 택시를 이용하다 지난해 말 사비로 경차를 구입했다. [송봉근 기자]

 
기사 이미지

권 시장이 시청 1층 열린 시장실에서 민원인들과 대화하는 모습. [송봉근 기자]

‘부자도시’인 경남 거제시에는 세 가지가 없다. 우선 시장실이 없다. 권민호(59) 거제시장은 2010년 7월 취임 후 본관 2층 시장실을 없앴다. 대신 1층 민원실 옆에 ‘열린 시장실’을 꾸몄다. 처음엔 직원도, 시민들도 당혹스러워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오가던 시민들이 “어, 시장님이시네”라며 기웃거리기 시작했고, 권 시장은 “커피 한 잔 하세요”라며 반갑게 손님을 맞았다.

‘열린 시장실‘ 만든 권민호 거제시장
시민 목소리 들을 수 있는 곳에 책상
“한 푼이라도 아끼자” 관용차 없애
숙원이던 ‘반값 아파트’ 내년 첫 삽
3선 도전 안해 … 박수 받고 떠날 것

 “행정의 답은 현장에 있어요. 시청에서 시민들 목소리를 가장 잘 들을 수 있는 곳이 민원실이라 여기로 시장실을 옮겼죠.” 지난 10월엔 열린 시장실에 ‘시민고충처리담당관실’이란 별도 조직을 만들고 접수된 민원을 즉시 처리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시장실을 옮긴 데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거제시는 전임 시장 3명이 모두 비리에 연루돼 검찰에 구속됐다. 꼭 집무실에서 비리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몰래 돈봉투를 주고받을 수 있는 환경 자체를 바꾸고 싶었다는 게 권 시장의 설명이다.

 거제시엔 평상복을 입은 공무원도 없다. 시장을 비롯해 모든 직원이 이름표를 단 근무복을 입는다. 누구나 공무원을 쉽게 구분할 수 있게 해 비리·부정을 저지를 여지를 없애려는 취지에서다. 처음엔 반발도 많았지만 직원들도 차츰 말과 몸가짐을 조심하게 됐다. 권 시장은 “근무복을 입으면 민원인을 친절하게 응대할 수밖에 없고, 이는 결국 정직과 청렴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관용차도 없다. 취임 후 5년간 택시로 출퇴근하다 지난해 말 사비로 경차를 구입했다. “시민 여론도 듣고 세금도 한 푼이라도 아끼자”는 생각에서였다. 출근시간에 조금이라도 늦으면 직원 전용 주차장이 꽉 차 주차할 곳을 못 찾아 애를 먹기도 한다.

 권 시장은 어렵고 힘든 젊은 시절을 보냈다. 그래서 집 없는 사람들의 설움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자부한다. 취임 후 가장 공을 들인 것도 ‘반값 아파트’였다. 2010년 거제 아파트 분양가가 700만~800만원이었는데 절반 가격에 아파트를 지어 서민들에게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약속을 지키기는 쉽지 않았다. 300만원대 아파트를 짓기 위해서는 사실상 땅을 공짜로 사야 하는데 마땅한 방법이 없었다. 그러던 중 거제시가 특정 용지에 아파트를 신축하는 시행자에게 합법적으로 용도 변경을 해주고 용지 일부를 기부 채납받는 새로운 방법을 찾았다.

 실제로 거제시는 2013년 3월 지역 건설사인 평산산업㈜이 소유한 땅 15만1040㎡ 중 농림지 5만2803㎡를 용도 변경해주고 이 중 2만4093㎡를 기부 채납받았다. 이 과정에서 특혜 논란도 불거졌다. 경남도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부결되는 등 몇 차례 무산 위기도 맞았다. 그러다 지난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반값 아파트는 진정한 서민 정책”이라며 적극 지원에 나서면서 극적으로 재추진됐다. 시는 이 터에 영구임대주택과 국민임대주택 등 총 575세대를 건립할 계획이다. 일부 땅에는 공무원 기숙사도 추진한다. 내년 초 공사에 들어가 2018년 완공한다.

 권 시장은 “요즘 거제는 비상사태”라고 했다. 조선업 장기 불황에 악재까지 겹치면서 조선산업을 기반으로 성장한 거제상권이 급격히 침체되고 소비 심리마저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권 시장은 “전통시장과 대형매장의 매출이 20~25% 줄었다”며 “중소기업 이자 지원을 확대하고 거제사랑상품권 판매를 늘리는 등 모든 부서가 소상공인과 재래시장 상인들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3선 도전은 하지 않겠다. ‘머슴처럼 일한 청렴한 시장이었다’는 평가 속에 박수를 받으며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