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터 항암치료 넉달 만에 “다 나았어요”

기사 이미지
지미 카터(91·사진) 전 미국 대통령이 암을 완치했다고 선언했다. 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 플레인스의 머라나타 침례교회에서 성경 수업을 하던 중 “자기공명영상(MRI) 등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기존 암세포가 모두 사라졌고 새로운 암세포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8월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공개한 지 4개월 만이다.

 당시 카터 전 대통령은 “수술을 통해 간암이 모두 제거됐다고 생각했는데 뇌로 전이돼 4개의 새로운 흑색종이 발견됐다”며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뇌에서 흑색종 암이 발견된 이후 카터 전 대통령은 방사선 치료와 함께 지난해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은 흑색종 치료 신약인 키트루다를 통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는 치료를 병행했다. 1977~81년 미국의 39대 대통령을 지낸 카터는 퇴임 이후 카터 재단을 설립해 평화를 위한 활동을 이어왔고 2002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