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최고급 ‘켐핀스키호텔’ 2018년 부산에 온다

기사 이미지
유럽의 최고급 호텔 브랜드 켐핀스키가 한국에 진출한다. 호텔개발사업 시행사인 지엘시티건설은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옛 미월드 자리에 짓는 호텔과 레지던스를 켐핀스키호텔그룹이 운영하기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2018년 말 준공예정인 ‘켐핀스키호텔부산’(조감도)은 2만8000㎡(약 8500평) 부지에 호텔(지상 32층, 객실 326개)과 고급 레지던스(지상 39층, 객실 221개)로 구성된다. 1897년 독일 베를린에서 시작된 켐핀스키호텔그룹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기업이다. 본사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고, 세계 36개국에서 106개의 호텔을 운영한다.

“뛰어난 입지” 수영구 민락동에

 국내에서 켐핀스키호텔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1993년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신경영 선언’을 한 곳으로 이름이 알려졌다. 독일 함부르크의 아틀랜틱켐핀스키호텔은 영화 ‘007 네버다이’에 나오기도 했다. 지엘시티건설 이철 대표는 “서울이 아닌 부산에 첫 켐핀스키 호텔을 만드는 것은 부산 광안리·해운대 인근의 뛰어난 입지 때문”이라며 “부산·경남 지역의 관광·컨벤션 사업을 북돋우고 한국에 최고급 호텔 시대를 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희령 기자 hea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