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당 유망 종목 30개 수시로 엄선

저성장·저금리, 인구 고령화 등으로 안정적인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이 크다. 최근 금융시장의 주요 관심사는 배당주다. 실제 올해 국내 주식형 펀드 환매가 지속되는 가운데에서도 배당주 펀드로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한국 기업의 배당 성향은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자본금 대비 배당 가능 이익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기업의 배당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다. KDB대우증권은 이에 따라 저성장·저금리 시대에 배당 안정성과 성장성에 투자하기 위한 ‘대우 배당성장지수 랩’을 내놨다.
기사 이미지


KDB대우증권 배당성장지수 랩

코스피·한국배당지수보다 수익률 높아

대우 배당성장지수는 KDB대우증권 리서치센터가 업계 최초로 재무정보와 기업평가 등을 바탕으로 코스피 시가총액 300위 안의 배당투자 유망 종목을 선정해 개발한 지수다. 이는 높은 배당수익을 유지할 수 있는 ‘안정 고배당주’, 향후 배당 증가 가능성이 높은 ‘배당 성장주’로 나뉜다.

대우 배당성장지수 랩은 대우 배당성장지수가 분석한 50개 종목에서 정량 점수와 배당 수익률을 기준으로 상위 30개 종목을 선별해 운용하는 상품이다. ‘대우 배당성장지수 리밸런싱 위원회’가 편입 종목을 바꾸거나 비중을 조절한다. 운용자의 정성적 판단은 배제하고 배당성장지수 모델에 따라 정량적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수익이 안정적이다. 2006년부터 운용 성과를 분석한 결과 연평균 주가수익률과 배당수익률이 코스피와 한국배당지수(KODI)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랩 상품을 통한 투자는 ‘자산운용 내역과 잔고의 실시간 조회’ ‘고객 맞춤형 설계’ ‘중도 환매수수료 무료’ 같은 장점이 있다.

 또 2014년 세제개편안에 따라 ‘고배당주 배당소득 원천징수세율 인하(14%→9%)’ ‘금융소득 선택적 분리과세(25%)’ 같은 세제혜택이 직접 주식을 투자할 때와 동일하게 적용돼 일반 펀드나 성장지수펀드(ETF) 투자보다 유리하다. 김희주 KDB대우증권 상품개발실 이사는 “최근 그룹 기업지배구조 개선 움직임과 더불어 향후 외국인·기관투자가 중심으로 배당 증대 압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가 배당 촉진 방안을 내놓으면서 국내 증시 배당투자에도 새로운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KDB대우 배당성장지수 랩은 이 같은 새로운 트렌드에 부응할 수 있는 배당성장지수에 투자해 안정성과 성장성을 모두 잡은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KDB대우는 앞으로 배당성장지수 랩 외에 위험자산 편입 비중에 따라 주식혼합·채권혼합·월지급·적립형을 출시할 예정이다. 최소 가입금액은 2000만원이다. 문의 1644-3322

  강태우 기자 kang.tae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