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담 삼익아파트, 1230가구 재건축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지난 4일 청담동 삼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에 사업시행 인가를 하고 본격적인 재건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980년 준공된 청담삼익아파트는 기존 12층, 12개동 888세대에서 최고 35층, 9개동 1230세대로 탈바꿈 된다. 전용면적 60㎡ 미만의 소형주택은 270세대(임대주택 104세대), 60~85㎡ 중소형은 472세대, 85㎡ 이상 중대형은 488세대의 대형 재건축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청담삼익아파트 단지는 발코니 설치면적이 많이 늘어나 입주자들의 사용공간에 대한 효율성이 높아진다. 인근 한강공원과의 연결을 통해 자연과 소통하는 단지로 바뀔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2016년 초 조합원 분양신청, 관리처분 총회와 관리처분인가를 거쳐 2017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청담삼익아파트는 올림픽대로와 인접할 뿐만 아니라 지하철 7호선 청담역과 10분 이내의 거리에 있다.

km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