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프라하 카를교서 관광객에게 "대~한민국" 깜짝 인사 받아


체코 프라하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프라하의 명소인 카를교를 찾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양국의 관광 등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체코 측 요청에 따라 보후슬라프 소보트카 체코 총리의 안내를 받아 카를교를 둘러봤다.

박 대통령은 카를교에서 한국 관광객들을 만나 깜짝 인사를 받았다. 박 대통령을 발견한 한국 관광객들이 “대∼한민국”, “박 대통령님, 건강하세요”라고 외치자, 박 대통령은 소보트카 총리와 함께 한국 관광객들을 향해 활짝 웃으며 손을 흔들었다. 박 대통령은 소보트카 총리에게 “They are from Korea(그들은 한국에서 왔습니다) 이렇게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옵니다”라며 영어와 한국어를 섞어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미리 와 있던 소보트카 총리의 영접을 받아 차량에서 내린 뒤 카를교에 올랐다. 소보트카 총리는 카를교의 30개 성자상 가운데 가장 유명한 ‘얀 네포무크’ 신부 동상 앞에서 “이 성자상을 만지면 소원이 이뤄진다”며 성자상에 얽인 유례를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야기를 들으며 동상을 꼼꼼히 살펴봤다.

박 대통령은 카를교 근처 마을을 가리키며 “어떻게 이렇게 잘 보존했나요? 큰 일 이었을 텐데”라며 관심을 표했다. 그러자 소보트카 총리는 “문화재 관리 시스템을 정비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보트카 총리가 “프라하성의 유물들이 스웨덴과의 전쟁 중 스웨덴에 약탈됐다”고 설명하자, 박 대통령은 “스웨덴으로부터 (유물들을) 찾아올 수는 없나요?”라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소보트카 총리와 작별하면서 체코의 전통인형인 마리오네트(실로 매달아 조작하는 인형) 한 쌍을 선물 받았다.

박 대통령은 이어 프라하에서 우리 동포 대표들을 만나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체코·폴란드·헝가리·슬로바키아) 비세그라드 4개국은 성공적 체제전환 경험을 보유한 구 공산권 국가들로, 앞으로 북한을 변화 시키기 위해 이 나라들과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할 부문이 많다”며 “비세그라드 국가들도 통일, 한반도 통합 과정에서 자신들의 경험들을 기꺼이 공유하며 돕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체코를 비롯한 비세그라드 4개국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는데, 우리 통일외교에 의미가 큰 만남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동포들도 통일에 대한 우리의 열망과 정책들을 적극 알리면서 한반도 통일 시대에 앞장서 달라”며 “더 크게 도약하고 통일시대를 준비할 수 있게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체코에는 현대자동차 등 기업 주재원과 관광업 종사자 등 약 1500여명의 동포들이 살고 있다.

프라하=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