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인재영입위원장 맡는다···안철수 혁신안 수용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안철수 의원이 제안한 ‘10대 혁신안’을 전면 수용하고 이를 당헌·당규에 반영하기로 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4일 “문 대표가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당헌·당규 조문화 작업 등 신속하게 절차를 밝으라고 최재성 총무본부장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안 의원의 '혁신 전당대회' 제안은 거부하면서도 "혁신위가 만든 혁신안, 안 의원이 제안한 혁신, 또 우리 당에 필요한 더 근본적인 혁신들을 제 책임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실무작업 상황이 다음 최고위원회에 보고가 되면 이후 지시에 따라 당헌·당규 개정을 의결하기 위한 당무위원회, 중앙위원회가 소집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지난 9월 '낡은 진보 청산' '당 부패척결' '새로운 인재' 영입 등 혁신안 기조를 밝힌 뒤 두차례에 걸쳐 10대 혁신안을 발표했다. 부패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거나 재판에 계류 중인 당원에 대해서는 당원권을 정지하고 공직후보자격심사 대상에서 배제시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당헌·당규에 이같은 내용이 반영되면 저축은행 금품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박지원 의원이나 ‘입법로비’ 의혹으로 재판 중인 신계륜·신학용 의원이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막말 파문'으로 징계를 받았던 정청래 최고위원의 공천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당원권 유지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대해 안 전 의원측은 "개혁안을 받을 생각이었다면 3개월 전에 받았어야 했다"며 "안 의원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주말까지는 장고를 한 뒤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표가 내년 총선 출마자를 영입하는 당 인재영입위원장도 맡았다"고 했다. 문 대표는 전날 “빠른 시일 내에 총선기획단, 총선정책공약준비단, 호남특별위원회, 인재영입위원회, 선거대책위원회를 순차적으로 구성해 총선체제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