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투 에릭남, 과거 학창시절 일화 털어놔…경제적 격차+인종차별까지 '무슨 일?'

기사 이미지

해피투게더 에릭남, 해투 에릭남
[사진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해피투게더' 에릭 남이 인종차별을 당했던 일화를 밝혔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독보적인 아메리칸 스타일로 한국 연예계를 사로잡은 스테파니 리, 존 박, 에릭 남, 윤상, 이현우가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에릭 남은 자신의 학창시절에 대해 "미국에서 유명 사립학교를 다녔다"라며 "당시 15살이었는데 친구들은 첫 차가 벤츠 등 외제차였고 집엔 엘리베이터에 수영장이 기본으로 있었다. 그 학교 학생들 평균 수준이 그랬다. 잘 사는 친구들이 많았다. 난 힘들게 들어간 학생이었다"고 털어 놓았다.

이어 "입학 당시만 해도 내가 유일한 동양인이었다. 애들이 내 얼굴에 침을 뱉었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에릭 남은 "너무 부자들이라 소통이 잘 안 됐다. 힘들었다"며 "처음엔 그냥 가만 있었다. 싸워봤자였다"고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피투게더 에릭남, 해투 에릭남
[사진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