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라기 쇼크'에 세계금융시장 출렁


세계금융시장이 ‘드라기 쇼크’에 출렁였다. 유럽중앙은행(ECB)의 부양책이 기대에 못 미친 탓이다.

ECB는 3일(현지시간)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채권매입프로그램(매달 600억 유로 규모의 자산 매입)을 2017년 3월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양적완화(QE)의 규모는 늘리지 않은 채 기간만 연장했다. 또한 이날 예금금리를 현재 -0.2%에서 -0.3%로 낮췄다.

미국의 기준금리 연내 인상이 가시화된 상황에서 ECB에 주목했던 시장에는 실망감이 역력했다. ECB가 추가 통화 완화 조치를 취했지만 유로화 가치는 오히려 치솟아 이날 유로당 1.0890달러에 거래됐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로존 주요 국가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0.2%포인트 정도 올랐다. 세계 증시도 휘청댔다. 3일(현지시간) 미국과 유럽의 증시가 급락한 데 이어 4일 아시아 증시도 하락했다. 이날 일본 닛케이 지수는 전날보다 2.2% 떨어지며 두 달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중국 상하이 지수는 1.67% 하락했고, 코스피도 0.99% 떨어진 1974.40에 거래를 마쳤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