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조직개편…신성장·글로벌사업에 집중


KT가 4일 임원 인사를 단행하면서 신성장 사업과 글로벌 사업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우선 권한 위임과 책임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매스(Mass)총괄과 경영지원총괄 등 두 개의 총괄을 신설했다.사업 전반을 진두지휘할 매스 총괄에는 임헌문(55)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경영지원총괄은 구현모(51) 부사장이 맡는다.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인 임헌문 총괄은 커스터머(Customer) 부문장으로 일반 소비자와 중소기업 대상 영업을 지휘해왔다. 지난 2년간 황창규 회장 비서실장을 맡은 구현모 총괄은 주로 기업전략 업무를 담당해왔다.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T&C 부문 운영총괄, 커스터머 사외채널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구 총괄은 경영기획 부문장도 겸임한다. 신임 회장 비서실장에는 K뱅크 추진 TF장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성공적으로 이끈 김인회(51)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임명됐다.

KT는 플랫폼사업기획실과 고객분석실을 신설했다. 플랫폼사업기획실은 최고경영자 직속 부서로 KT를 본격적인 플랫폼사업자로 변화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KT의 융합서비스와 신규 사업의 플랫폼 개발, 사물인터넷(IoT) 사업기획, 빅데이터 사업화,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담당한다. 이번 인사에서 전무로 승진한 김형욱 상무가 플랫폼사업기획실장에 발탁됐다. 고객의 이용 방식을 분석해 핵심사업의 혁신과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 경쟁력를 강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고객분석실은 고윤전 상무가 맡는다.

KT는 또 비서실과 경영기획 부문에 흩어져 있던 그룹 전략 기능을 그룹경영단으로 통합했다. CR 부문에 있던 창조경제추진단은 KT 성장사업과의 실질적 협력으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미래융합사업추진실로 옮겼다.

이번 인사에서 특히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성장 역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신규임원을 대거 발탁했다. 지난해 14명이던 상무 승진자를 23명으로 대폭 늘리고, 임원 평균 나이는 52세에서 50세로 낮췄다. 사장과 부사장, 전무 승진자는 각각 1명, 5명, 9명이다. 이중 여성은 고윤전· 이미향 상무 2명이다.

KT 측은 “이번 임원 인사는 인적 쇄신과 함께 시장 선도에 기여한 인재를 우선한다는 원
칙에 따라 이뤄졌고, 황창규 회장 취임 이래 강조한 권한 위임과 신정장사업 추진에 필요한 인재를 중용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보직인 커스터머 부문장은 김철수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맡고, 마케팅부문장과 CR부문장에는 각각 강국현 전무, 맹수호 부사장이 임명됐다. 기업사업부문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한 이문환 전무가 맡는다.

다음은 주요 승진자 명단

<사장> - 1명
Mass총괄 임헌문

<부사장> - 5명
Customer부문장 김철수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융합기술원장 이동면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윤경림
김인회 비서실장


<전무> - 9명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김재현
마케팅전략본부장 이필재
강북네트워크운용본부장 이철규
Infra연구소장 전홍범
플랫폼사업기획실장 김형욱
GiGA IoT사업단장 송희경
글로벌사업추진실장 임태성
SCM전략실장 한원식
홍보실장 윤종진

<상무> - 23명
Biz사업본부장 김봉균
전남고객본부장 권민용
충남고객본부장 유상규
고객분석실장 고윤전
GiGA사업본부장 김기택
미디어콘텐츠담당 강인식
공공고객본부장 한상현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최한규
글로벌기술컨설팅단장 고기영
무선액세스기술지원담당 박상훈
Service연구소장 백규태
플랫폼서비스사업단장 김훈배
Smart Connectivity사업담당 김태균
미래사업개발TF장 이미향
비용혁신담당 김동식
SCM전략담당 박종열
IT전략기획담당 이강수
공정경쟁담당 김만식
그룹경영단장 송경민
교육파견 이창근, 신현삼
그룹사파견 정정수, 조한상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