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천서 20대 여성 피살, 용의자 남편은 출국


경기도 이천에서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유력한 용의자로, 별거 중이던 50대 남편은 이미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기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3일 자정쯤 이천시의 한 단독주택에서 임모(28·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주택은 별거 중인 남편 박모(53)씨가 살고 있는 곳이다. 발견 당시 임씨의 목에서는 손으로 졸린 흔적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임씨는 2일 오전 9시30분쯤 박씨를 만나러 간다며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임씨 어머니는 같은 날 밤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2일 오전 11시쯤 박씨가 주택에서 나오는 장면이 CCTV(폐쇄회로)에 찍힌 점을 들어 그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그러나 박씨는 오후 3시쯤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경찰은 “재혼한 두 사람이 3~4개월 전쯤 혼인신고를 했다. 최근 경제적인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안다”며 “박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천=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