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근경색 초기증상,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면 갑자기 혈관이 좁아지며 위험↑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심근경색 초기증상


심근경색 초기증상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과 산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심장 조직이 마비되는 질환으로 예고 없이 찾아오는 급성 심근경색증은 초기 사망률이 30%에 이른다.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면 갑자기 혈관이 좁아지면서 심근경색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

심근경색의 경우 발병 3~6시간 이내에 시술해야 한다. 시간이 늦을수록 경과가 좋지 못해 사망위험이 크고, 생존하더라도 심각한 장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심근경색증 증상은 심한 가슴 통증이 대표적이다. 통증이 10분 이상 지속하면 급성 심근경색증을 의심할 수 있어야 하고, 최소 2시간 이내에 적절한 응급치료를 받아야 사망 위험을 내릴 수 있다.

평소 당뇨를 앓거나 나이가 많은 경우 가슴 답답증, 소화불량, 호흡곤란 등을 느낀다면 이른 시일 안에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당뇨, 비만 환자 등 관상동맥질환의 위험 인자를 많이 가지고 있는 경우 심근경색증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심근경색의 주 원인은 콜레스테롤 중에서도 일명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콜레스테롤이다. 특히 혈액 속에 필요 이상으로 많아지면, 혈관에 쌓이기 시작해 혈관을 좁아지고 막히게 해 협심증, 심근경색 등을 일으킨다.

따라서 평소 기름진 음식은 피하고 혈액순환개선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혈관 건강과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일주일에 5회 이상 30분씩 운동하고, 채소 중심의 식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지나친 음주나 흡연, 수면호흡장애 등도 심근경색의 원인일 수 있으므로 줄이거나 끊는다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추운 날씨에는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할 경우에도 보온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심근경색 초기증상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