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철언 전 국회의원 집에 불, 1억 2000만원 재산피해

기사 이미지

박철언(73) 전 국회의원의 집에 불이나 1억20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 여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4일 오전 3시 42분 박 전 의원이 사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1층짜리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1시간 45분만인 오전 5시 27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당시 집안엔 박 전 의원의 아내인 현경자(68) 전 국회의원과 아들 박씨(40), 가사도우미 등 3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대피했고, 아들 박씨는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불로 1층 대부분이 불에 그을리고 가재도구 등이 타 1억2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주택은 아내인 현 전 의원의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거실의 배전반에서 전기 합선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13~15대 국회의원을 지낸 박 전 의원은 체육청소년부 장관, 자유민주연합 부총재 등을 역임했고, 현재 한반도복지통일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아내 현 전 의원은 14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