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서해대교 화재 케이블 3개 손상, 오후쯤 통행재개 결정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화재로 케이블 1개가 끊어지고 2개가 손상됨에 따라 한국도로공사가 정밀 안전점검에 나섰다. 통상 케이블 2개가 없어도 서해대교를 지탱할 수 있지만 화재로 3개에서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사고 직후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송악IC 13㎞ 구간의 통행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한국도로공사는 4일 서해대교 화재로 3개의 케이블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 정밀 안전점검을 위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로공사와 고속도로순찰대는 목포방면 서해대교 초입인 서평택IC, 서울방면 송악IC 진입을 차단하고 차량들을 국도로 우회시키고 있다. 해당 구간은 하루 평균 통행량이 4만2000대 정도이지만 교통량이 많지 않아 정체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게 도공의 설명이다.

도공은 지난 3일 밤 관련 기관과 합동으로 1차 안전점검을 벌여 불이 난 하행방면 2번 주탑에 연결된 케이블 1개가 끊어지고 2개가 화재로 손상된 것을 확인했다. 도공은 건설기술연구원 등의 3개팀을 투입해 실시하고 있는 정밀 안전점검이 끝나는 오후쯤 통행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충남경찰청 과학수사계는 오전 10시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소방당국 등과 함께 화재 현장에서 합동감식을 벌이고 있다. 불이 시작된 지점과 화재 원인, 케이블이 끊어진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충남 당진경찰서는 도로공사와 관리업체, 시공업체 관계자를 소환해 부실공사와 허술한 안전점검 등이 있었는지를 수사할 예정이다. 김택준 당진경찰서장은 “과실 여부가 드러나면 관계자를 모두 형사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6시12분쯤 경기도 평택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에서 목포 방향으로 행담도 휴게소 2㎞ 전방에 있는 2번 주탑 케이블에서 낙뢰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어 오후 7시쯤 케이블이 끊어지면서 진화에 나섰던 경기 평택소방서 이병곤 포승안전센터장(54)이 순직하고 소방관 2명이 다쳤다.

신진호·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