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알파인 기대주' 이현지, 캐나다 FIS 레이스 값진 3위

[사진=대한스키협회]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한국 여자 알파인 스키 기대주 이현지(20·단국대)가 국제스키연맹(FIS) 레이스 대회에서 값진 메달을 땄다.

이현지는 4일(한국시간) 캐나다 카나나스키스의 나키스카 스키 리조트에서 열린 FIS 레이스 컵 알파인 여자부 수퍼대회전에서 1분17초74로 결승선을 통과해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땄다. FIS 레이스는 등급이 높은 대회는 아니지만 올림픽, 월드컵 등 A급 국제 대회에 나가기 위해 획득해야 할 FIS 포인트가 걸려있다. 이현지는 스키 강국인 캐나다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서 메달권 성적을 냈다.

당초 이현지는 이 종목에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나키스카 스키 리조트에 초속 8~11m의 매서운 강풍이 불고, 표면 상태가 좋지 않았던 변수가 이현지에겐 호재였다. 이현지는 "레이스를 마친 뒤, 동료들이 '중간 순위 1등이래요'라고 말해서 거짓말인 줄 알았다. 운이 따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현지는 한국 여자 알파인 스키의 기대주다. 그는 중학생이던 지난 2009년 겨울체전에서 4관왕에 올라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히면서 두각을 드러냈다. 특히 당시 수퍼대회전에서 고등부뿐 아니라 일반부 선수들에 버금가는 성적을 내 스키계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잇따른 부상 때문에 대표팀과는 유독 인연을 맺지 못했다. 회전, 대회전 등 기술계 종목에서 경쟁이 치열한 국가대표에 한번도 발탁된 적이 없었다.

그랬던 이현지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지난 7월, 대한스키협회가 활강, 수퍼대회전 등 스피드 계열의 알파인 스키 대표팀을 적극 육성, 지원하기로 하자 이현지는 변화를 모색했다. 육성팀인 후보팀에 발탁된 이현지는 프랑스·칠레·미국·캐나다 등을 돌면서 스피드 기술을 익혔다. 이현지는 "키가 작은데다 기술계에선 하지 않았던 기술들이 어색해서 처음엔 힘들었다. 그래도 이 종목의 선구자가 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이를 악물었다"고 말했다.

국제 대회 첫 메달까지 딴 이현지는 "주종목을 바꾸면서 두려운 마음이 컸다. 그래도 이번 메달을 통해 자신감을 많이 갖게 됐다"고 환하게 웃었다. 그는 "수퍼대회전에서 가능성을 봤는데 활강도 못 할 이유가 없다. 스피드 계열로 바꾼 결정에 후회가 생기지 않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나나스키스=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