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해대교 화재, 소방관 1명 순직, 2명 부상 … 목포 방향 밤늦게까지 전면 통제

기사 이미지

3일 오후 6시12분 쯤 경기도 평택시 서해대교 목포 방면 2번 주탑 케이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작은 원). 이 불로 오후 7시쯤 주탑의 케이블이 끊어지면서(큰 원) 교량 위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3명을 덮쳐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오른쪽 위 작은 사진은 케이블이 불타고 있는 장면.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서해대교 화재

3일 오후 6시12분쯤 경기도 평택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에서 목포 방향으로 행담도 휴게소 2㎞ 전방에 있는 2번 주탑 케이블 연결 부위에서 낙뢰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 한 명이 순직하고 두 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주탑 높이 30m 지점의 케이블 연결 부위에서 불이 난 뒤 오후 7시쯤 주탑 케이블이 갑자기 끊어지면서 교량 위에서 진화 작업 중이던 이병곤(54) 평택소방서 포승센터장 등 소방관 3명을 덮쳤다. 이 센터장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오후 7시50분쯤 숨졌다. 함께 있던 김모(41) 소방관 등 2명은 가벼운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 케이블은 지름 280㎜에 길이 50m짜리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화재가 주탑 꼭대기에서 난 데다 강풍으로 인해 헬기를 띄우지 못하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소방관들이 계단을 이용해 주탑에 올라가 오후 9시43분쯤 불을 완전히 끄는 데 성공했다. 불이 나면서 서해대교 하행선이 밤늦게까지 전면 통제됐다. 경찰과 경기도 재난안전본부는 이날 불이 낙뢰로 인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서해대교 화재
온라인 중앙일보
서해대교 화재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