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JP 회고록 인용하며 "작은 걸 시시하게 따지지 말자"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의원이 중앙일보에 연재되는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회고록 ‘소이부답(笑而不答)'을 인용하며 당내 분란 상황에 대한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했다.

 추 의원은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JP는 자신의 정치 여정에 대한 회고록을 꾸준히 한 신문에 써내려가고 있는데, 오늘은 ‘인생은 참으로 짧은데 시시하게 살지 않았다. 당당하게 살고 싶었다’고 썼다”며 “우리 당의 일상의 기록들도 국민의 눈에는 각인될 것이다. 정말 작은 당내 문제로 시시한 정치가 아닌 당당한 정치가 누적돼야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표를 향한 비주류 진영의 반발이 지속되는 상황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전 당원을 결집시켜 국민 여론을 물었던 전당대회를 한지가 채 1년이 지나지 않았는데 그 사이에 재신임 사건도 있었고 갈등을 해소하려는 노력이 없었던 것도 아니었다”며 “그런데 또다시 국민 심판을 기다려야 하는 이때에 우리가 자중지란(自中之亂)으로 제대로 된 실력 평가를 못 받는다면 우리의 미래는 암담하기 그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이어 “우리가 힘을 합쳐도 이길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면 최소한 힘이라도 합쳐야 이기지 않겠느냐. 간절히 호소한다. 작은 것을 시시하게 따지지 말고 크게 앞을 보면서 긴 호흡으로 당당하게 걸어가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