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집에 들어가 돈 훔치고 컴퓨터 게임까지 하다 덜미 잡힌 절도범


빈집에 들어가 돈을 훔치고 컴퓨터 게임까지 한 20대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4일 절도 혐의로 A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19일 낮 12시쯤 부산 동구 범일동의 한 주택에 들어가 옷장 등에서 현금 15만원을 훔친 혐의다. 그러나 A씨는 작은 방에서 컴퓨터를 발견하고 자신이 평소 즐겨하던 온라인 게임을 2시간 동안이나 더 했다. 그러는 사이 집 주인이 문 여는 소리가 들리자 창문을 통해 도망갔다. 하지만 자신이 하던 게임의 로그 아웃을 하지 않아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게임비가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