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삼성, 정기 임원인사…총 294명 승진, 2009년 이후 최소

삼성그룹은 4일 2016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하고 총 294명을 임원으로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부사장 29명, 전무 68명, 상무 197명 등이다.

이는 지난해 임원 승진자 수(353명)보다 16.7% 줄어든 수치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247명) 이후 최저 수준이다. 총 승진자수는 2013년 485명을 정점으로 2014년엔 476명, 2015년에 353명으로 줄고 있다. 이는 ‘성과있는 곳에 보상있다’는 인사원칙에 따른 것으로, 주력 계열사의 실적 부진 및 불투명한 내년 경기전망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승진 연한을 뛰어넘어 성과자를 승진시키는 ‘발탁’인사도 줄었다. 발탁자는 2013년 74명, 2014년 86명으로 정점을 찍었지만 2015년엔 56명으로 확 줄었다. 올핸 이보다도 적은 44명에 그쳤다.

그러나 발탁인사로 도약한 ‘스타’들도 적지 않았다. 삼성은 승진자를 줄이는 대신 연령과 연차를 불문하고 탁월한 실적을 거둔 인력에 대해선 ‘대(大) 발탁’을 실시해 삼성형 ‘패스트 트랙’을 만들었다.

대발탁은 역시 삼성전자의 무선사업부와 반도체가 주도했다.이번에 원 승진기한보다 2년 빨리 승진한 사람은 삼성전자의 김학래 신임 전무로 생산 전문가로 꼽힌다.갤럭신6에 들어가는 글래스와 메탈 케이스 공정 개선을 담당한 인물이다.삼성전자 김강태 신임 상무 역시 2년 발탁됐다. 소프트웨어 설계 전문가로 삼성이 독자 개발하는 타이젠 플랫폼의 성능을 개선한 점이 이번 인사에 반영됐다. 심상필 삼성전자 신임 전무는 반도체 공정 개발 전문자로 세계 최초로 14나노 핀펫 공정개발과 양산을 주도하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이끈 점이 높이 평가됐다.김후성 삼성전자 신임 상무는 낸드플래시 전문가로 세계 최초 14나노 낸드플래시 개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금융계열사에선 삼성생명 정연재 신임 상무가 동탄오산과 부평 등 지역사업단 성과로 대발탁 인사로 꼽혔다.해외 빌딩영업 전문가인 삼성물산의 김정욱 신임 상무도 대발탁 인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여성 인력들의 승진도 도드라졌다. 이번에 승진한 여성 인력은 총 9명으로 신규 선임자는 8명에 달했다.

특히 개발 분야에서의 최초 여성 부사장 승진이 나왔다. 삼성은 여성 엔지니어들에게 성장 비전을 제시하고 동기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신임 부사장 승진을 한 삼성SDI 김유미 전무는 소형전지부터 중대형까지 포괄하는 전지 개발 전문가로 자동차 전지 수주 확대에 기여했다고 삼성은 밝혔다.이밖에도 김성은 삼성전자 신임 상무(생활가전),김현숙 신임 상무(생활가전),박정미 신임 상무(무선 마케팅), 지송하신임 상무(마케팅),김수련 신임상무(반도체), 김민정 신임상무(사업기획), 김다이앤 삼성SDS 신임상무(물류사업 개발 및 영업),박남영 삼성물산 신임 상무(패션부문 상해법인 상품담당)이 여성 임원으로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은 이와 함께 해외 법인의 우수 인력을 본사 임원으로 승진발령했다. “국적 불문 핵심인재를 중용하겠다”는 의미에서다.삼성은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최대 실적 창출에 기여한 현지 VP(바이스 프레지던트)급을 대거 본사임원으로 승진시켜 현지 인력들에게 동기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모토롤라 노키아 출신인 저스틴 데니슨 신임상무(삼성전자 미국법인 상품전략담당),마이클 레이포트 신임상무(미국 반도체 생산법인 기술담당), 케빈 몰튼 신임 상무(미국 반도체 판매법인 영업담당),제이디 라우 신임 상무(중국 반도체 판매법인 영업담당)가 이번 인사에 본사 임원을 달았다.삼성은 “이번 정기임원 인사와 함게 조만간 각 사별로 조직개편과 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손해용·김현예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이하 임원 승진자 명단

◇삼성전자
<부사장>

강호규 경계현 권계현 권영노 김용회
박용기 성재현 소병세 신명훈 심원환
장시호 정재헌 천강욱 최철
<전무>
고승환 김동욱(무선 베트남) 김범동
김사필 김성진 김진해 김학래 목장균
민장식 박영선 백홍주 변성호 성일경
신재호 심상필 심의경 윤정남 이강협
이민혁 이상규 이성수 이준현 이해범
전세원 조병학 최방섭 최승범 최원진
최정준 홍두희
<상무>
고재윤 고재필 고형종 구본영 권오수
김강수 김강태 김경남 김경조 김군한
김기호 김도균(DMC연) 김민정(기획팀)
김병우 김성은(생활가전) 김수련
김재훈(VD) 김태훈(생기연) 김현숙
김현우 김홍식(메모리) 김후성 노태호
마이클레이포드 문종승 문희동 박정미
박정진 박종범 박준호(무선) 박철범
박형원 반효동 배광진 배상우 배용철
복정수 서보철 서행룡 손동현 손호성
송철섭 신동준 신영주 안종찬 여형민
용석우 원순재 유승호 윤석호(LED)
윤종덕 이계원(인재원) 이광헌 이규영
이무형 이상도 이상원(VD) 이상직
이영수(글로벌기술센터) 이재범 이재환(중동총괄)
이정길 이정삼 이종명 이종호(반도체연)
이진엽 이창수(일본총괄) 이창욱
이효순 저스틴데니슨 정용준(Foundry)
정윤찬 정지호 정진성 정호근 정호진
제이디라우 조기호 조영준 지송하
지응준 최광보 케빈몰튼 피터리
한우섭 허태영 홍성범 황대환 황보용
황완구 황태환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곽진오 권영찬
<전무>
정환경
<상무>
김경한 김장수 김현환 안재용 이건형
이제현 조용우 최순호 최원준 최재범
◇삼성 SDI
<부사장>

김유미
<전무>
김경훈 김홍경 박종호 이승욱
<상무>
김치진 김현수 박종선 백승기 양재호
이승원 전상범 정종훈 최수석
◇삼성전기
<부사장>

허강헌
<전무>
가철순 김두영
<상무>
고영관 김상남 김응수 손성도 신영우
최재열
◇삼성SDS
<부사장>

계승교
<전무>
구형준 이재철
<상무>
김다이앤 서호동 손영삼 오영석
윤형관 이재석(인사팀) 이형석 최만
◇삼성생명
<부사장>

김남수
<전무>
김대환 유호석 정상철 홍원학
<상무>
곽창훈 박기돈 박현식 유성현 장성복
장영익 정연재 홍성윤 홍종범
◇삼성화재
<부사장>

김성규
<전무>
김석태 박인성 이상경 장덕희
<상무>
김우석 박영교 박황제 백송호 손종율
임채훈 주해연 홍성우 홍창문
◇삼성카드
<전무>

정상호
<상무>
허재영
◇삼성증권
<부사장>

전영묵
<상무>
김홍배 유직열 이철우 조한용
◇삼성자산운용
<상무>

하형석
◇삼성중공업
<부사장>

김효섭 한민호
<전무>
김경혁 이무녕
<상무>
서봉기 송재석 이조우 장해기 최영재
한국근
◇삼성물산(건설)
<부사장>

오세철
<전무>
강수돈 조성래 최영우
<상무>
강성원 김교준 김상국 김용희 김정욱
노세흥 손용호 신혁 엄성용 이경수
이영경 정기현 최석웅 허양중
◇삼성엔지니어링
<전무>

박만수 성연기 이현오 최재훈
<상무>
김대원 박천홍 백승호 서문태 하승우
◇삼성정밀화학
<전무>

서태호
<상무>
권의헌 이창건
◇삼성비피화학
<상무>

이근영
◇삼성물산
<상무>

김봉진 우형욱
◇삼성물산(상사)
<부사장>

고정석
<전무>
이용락
<상무>
성시용 손상균
◇삼성물산(리조트/건설부문)
<전무>

정병석
◇삼성웰스토리
<상무>
정위련
◇삼성물산(패션부문)
<부사장>

박철규
<상무>
박남영 정창근 조용남
◇호텔신라
<부사장>

김상필
<전무>
하주호
<상무>
고선건 이정호
◇제일기획
<상무>

이문교 이형우
◇에스원
<전무>

김종국 박준성
<상무>
문남수 박춘섭 윤성오
◇삼성경제연구소
<전무>

권순우
<상무>
이안재 임태윤 전상욱
◇중국본사
<전무>

윤성희
◇삼성벤처투자
<전무>

김민수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무>

김용신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

김재우
<상무>
김용국
◇삼성인력개발원
<부사장>

한승환
<전무>
유환철
<상무>
최기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