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초연금 대상입니다” 보이스피싱 겁나 전화 끊기 속출

기사 이미지
 국민연금공단 서울 구로·금천지사 조영현(29) 주임은 올 1월 박모(65·여·서울 금천구)씨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려다 애를 먹었다. 박씨가 2월에 만 65세가 되고, 소득인정액(재산의 소득환산액 포함)이 기준에 맞아서 “기초연금 수령 자격이 생겼으니 신청하십시오”라고 안내하려 했으나 전화통화를 할 수가 없었다. 휴대전화로 세 차례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집으로 전화를 걸어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12월 말에 기초연금 신청 안내문을 우편으로 보내놓고 전화를 했는데도 소용이 없었다. 최후의 수단으로 문자 메시지까지 활용했다. 이런 노력이 이어지자 박씨가 공단 지사를 방문했고 2월부터 20만2600원의 기초연금을 받고 있다.

‘탈락자 구제’신청 기회 놓치기도
지난해 7월 후 자격 미달 43만 명
연금공단이 회복 대상 찾아내기로
계좌번호 물으면 진짜 보이스피싱

연금공단 구로·금천지사 정상훈 차장은 “모르는 전화번호로 전화가 걸려오고 게다가 돈(기초연금) 얘기를 하니 보이스피싱으로 오해를 받는 경우가 빈번하다. 전화로는 안내하기가 점점 어려워져 어르신들이 연금공단 지사를 방문하거나 우리가 집으로 찾아가야 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신욱수 기초연금과장은  "연금공단 직원은 기초연금 수령 대상자이니 신청하라고 알려줄 뿐 개인 정보를 묻지 않는다"며 "만약 기초연금 신청을 권하면서 계좌번호를 묻거나 대리 신청을 해주겠다며 개인정보를 묻는다면 진짜 보이스피싱 전화이므로 응대하지말고 끊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건복지부가 다음달 1일 기초연금 탈락자를 밀착 관리하는 이력관리제도를 시행한다. 복지부는 이 과정에서 ‘보이스피싱 오해’라는 장애물을 넘어야 한다.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면서 노인들이 모르는 번호의 전화를 잘 받지 않아서다. 현재 기초연금을 받으려면 월 소득인정액이 93만원(단독가구 기준)을 넘지 않아야 한다. 해가 바뀌어 이 기준이 변경되면 정부가 알아서 구제 대상자를 찾아내겠다는 것이다. 박씨의 경우처럼 연금공단 지사가 ‘찾아가는 서비스’를 하게 된다.

 예를 들어 올 1월 기준 소득인정액이 87만원(단독가구)에서 93만원으로 6.9% 올랐다. 소득인정액 87만~93만원 구간에 있으면 지난해에는 수령자가 될 수 없었지만 올해는 수령 자격이 있다. 지난해 탈락자 32만 명 중 7만 명이 여기에 해당하는데, 이들에게 변경된 사실을 알려 기초연금을 받게 하는 것이다. 지난해 탈락자 32만 명, 올해 탈락자 11만 명 등 43만 명이 이력관리제도 대상이 된다. 이력 관리를 받으려면 본인이 기초 지방자치단체(시·군·구청)를 방문해 신청서를 내야 한다. 5년간 유효하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