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방 논란’ 예천군 신청사 연내 착공

기사 이미지

적어도 조감도만 보면 안동·예천으로 옮기는 경북도청 신청사와 빼닮았다. 5층 기와 한옥에 양쪽 건물 배치까지 비슷하다. 이달 말 착공한다는 예천군 신청사(조감도) 얘기다.

 예천군은 지난달 27일 군청 회의실에서 ‘예천군 신청사 및 의회 청사 건립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1993년 확보한 예천읍 대심리 옛 담배원료공장 4만1893㎡ 터에 군 청사와 군의회 건물을 짓는다고 발표했다.

 도청과 흡사하다는 지적에 대해 권영익 예천군 건축담당은 “다층에 기와를 올리면 모습이 비슷해질 수밖에 없다”며 “전통적인 요소를 반영한 설계를 공모한 결과 4개 중 3개가 이와 유사했다”고 설명했다. 신청사는 42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5층으로 지어지며 1층에는 농산물 판매장과 전시장·북카페 등이 들어선다. 현 청사는 지은 지 35년이나 된 데다 도심에 위치해 주차난 등이 심각한 상태다. 예천군 신청사는 2017년 말 이전이 목표다.

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