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5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부진의 원인을 모른다는 게 심각

<본선 16강전 1국>
○·스웨 5단 ●·김지석 4단

 
기사 이미지
1보(1~11)=평원을 지나 산기슭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조금씩 가팔라지고 인적도 드물어지는데 어쩌다 마주치는 사람은 모두 낯익은 얼굴이다.

 그럴 수밖에 없다. ‘고기도 먹어본 놈이 잘 먹는다’는 속된 표현처럼 높은 산도 많이 올라본 사람이 잘 타는 것이니 결국, 이쪽도 도전무대를 무시로 오르내린 ‘선수’끼리 자주 부딪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김지석과 스웨는 그렇게 다시 마주쳤다. 지난해 이 대회 4강에서 격돌해 김지석이 2-0으로 완승. 결승에서도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던 탕웨이싱을 꺾고 생애 첫 세계대회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당시 부진의 늪에 빠져있던 스웨는 1년이 지난 요즈음, 전성기의 승부호흡을 거의 되찾은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에는 김지석이 깊은 슬럼프에 빠졌다.

 김지석의 부진이 심각한 이유는 달력이 두 장밖에 남지 않은 지금까지, 간신히 절반의 승률을 넘어선 상태에서 오르락내리락하는 시소패턴을 보이면서도 그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데 있다.

 흑을 쥔 스웨의 우반부 양소목. 90년대 대대적인 유행을 보이다가 어느 순간 수그러들었는데 요즘 다시 빈번하게 출현하고 있다. 좌하귀 10 다음 ‘참고도’의 절차를 밟으면 보통의 진행인데….

손종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