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실종된 60대 남성 살해 용의자, 일본으로 도주했다 붙잡혀

10개월째 실종 상태인 60대 남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일본으로 도주했다가 일본 현지에서 검거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인 조모(67)씨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용의자 김모(41)씨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조씨는 지난 2월 6일 김씨와 함께 집을 나섰다가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당시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조씨가 집 앞으로 찾아온 지인 김씨의 차를 타고 외출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이들의 행적을 쫓았다. 당시 김씨는 “약수물을 뜨러 가자”며 조씨를 불러냈다고 한다. 경찰은 조씨와 김씨가 함께 경기도 동두천 시내 모처에 들어갔다가 시간이 흐른 뒤 혼자 나오는 폐쇄회로(CC)TV 장면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부동산 경매업자로 활동했다고 한다. 경찰은 조씨가 맡겼던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다가 김씨에게 살해당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또 다른 피해자 장모(44)씨도 지난해 12월 경기 안산에서 김씨에게 빌려준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다가 목을 졸려 생명의 위협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수사망이 좁혀오자 김씨는 올해 초 일본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하고 일본 경찰과 공조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붙잡기 위해 인터폴에 협조요청을 하고 체포영장도 발부받은 상태였다”며 “김씨가 국내 송환되는 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