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애니원 박봄, 마약 밀반입 논란에도 불구하고 MAMA 무대 선보여 '눈길'

기사 이미지

투애니원 박봄 [사진 Mnet `MAMA` 캡처]



투애니원 박봄, 마약 밀반입 논란에도 불구하고 MAMA 무대 선보여 '눈길'

투애니원 박봄이 MAMA에 등장해 화제다.

2일 오후 8시(현지시각)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는 '2015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가 열렸다.

이날 씨엘의 '헬로 비치스'(Hello bitches) 솔로 무대에 이어 투애니원 멤버들이 차례로 등장했다. 특히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박봄의 등장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마약 밀반입 논란이 불거진 후 자숙 중이던 박봄은 1년 6개월만에 멤버들과 함께 투애니원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박봄의 등장만큼 달라진 얼굴도 주목을 받고 있다. 부은 듯한 얼굴과 오뚝한 콧날으로 박봄은 성형 의혹을 사고 있다.

이날 투애니원은 '파이어', '내가 제일 잘나가'를 연이어 선보이며 강렬한 무대를 완성했다.

한편, 이날 신인남자가수상은 아이콘에게 돌아갔다. 태연은 여자 솔로가수상을 수상했으며, 박진영은 남자 솔로가수상을 수상했다. 베스트여자그룹 부문은 소녀시대가 수상했으며, 남자그룹상은 엑소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가수상은 빅뱅이 수상했다.

‘투애니원 박봄’ ‘투애니원 박봄’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net ‘MAMA’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