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출생 74분 만에 숨진 아기, 최연소 장기기증…

 
 


태어난 지 1시간밖에 안 된 아기가 신장과 간세포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1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엄마인 에마리(Emma Lee)와 아빠 드루리(Drew Lee)는 무뇌증으로 태어난 딸 '호프(Hope)'의 신장과 간세포를 성인 환자에게 기증했다.

이들 부부는 임신 13주차에 남녀 이란성 쌍둥이 중 딸이 불치병인 무뇌증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의사는 낙태를 권했지만 부부는 딸이 무의미하게 떠나길 원치 않았다.

지난주 쌍둥이 오빠의 뒤를 따라 태어난 '호프'는 74분 동안 살아있었고, 이들 부부는 '호프'가 살아있는 동안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 채 계속 품에 안아 주었다.

에마는 "호프가 살아있던 74분 동안 그 누구도 말을 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며 "우리 모두는 그저 딸아이를 안아줬다"고 전했다.

호프가 부모의 품에 안겨 숨을 거두자 에마는 직접 아이의 눈을 감겨줬다.

이후 의료진은 호프의 신장 두개를 성인 환자에게 이식했고, 호프의 간세포는 냉동돼 다른 환자들에게 기증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온라인 중앙일보
[유튜브=Dıdını dıdı dı계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