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개그맨 이혁재 사기 혐의로 피소

기사 이미지

[이혁재 사진=일간스포츠]


개그맨 이혁재(42)씨가 지인에게 빌린 3억원 중 2억원을 갚지 않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사업가 A씨는 지난달 25일 이씨를 사기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이씨가 지난 9월 4일 인천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더 K 페스티벌(The K Festival)'을 추진하고 있는데 법인통장에 돈이 있어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으니 3억원만 빌려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씨가 '관광공사에 통장의 돈만 확인시켜주고 사흘 안에 모두 돌려주겠다'고 했는데 3억원 중 1억원만 돌려줬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평소 친하게 지내던 A씨에게 돈을 빌린 뒤 일부만 돌려준 것 같다"며 "조만간 이씨와 A씨를 불러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