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단결해 '혁신동력' 확보하려 제안했는데 대결 선택해 안타까워"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일 안철수 의원이 내년 전당대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당의 단결을 통해 혁신의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문·안·박(박원순 서울시장) 연대’를 제안한 것인데, 전혀 예상치 못하게 단결이 아니라 대결을 선택한 것이어서 대단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초·재선 모임인 ‘더 좋은 미래’와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다른 참석자는 “문 대표는 의원들에게 ‘내가 말하는 것보다 의원들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며 “리더라는 자리가 자신의 생각만으로 하는 건 아니니 공론이 모아지면 따르려 하고, 계속해서 얘기를 듣고 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의원들은 “단합하고 혁신해서 총선 때 국민들에게 내놓아야 한다”며 방법론의 차이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 지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말했다고 한다. ‘문·안·박 연대’ 지지 성명을 냈던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문 대표의 입장 발표 전에 입장을 정리해 밝히기로 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