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 뉴욕 '소금과의 전쟁' 선포…고염분 경고 표시제 시행

기사 이미지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뉴욕시가 시민들의 소금 섭취량을 줄이기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다. 1일(현지시간) 뉴욕 위생국에 따르면 지난 9월 만장일치로 통과된 ‘고염분 메뉴 경고 표시제’가 이달부터 본격 시행된다. 고염분 경고 표시제에 따라 뉴욕 시내 식당들은 판매하는 음식 중 나트륨이 2300㎎(소금 1작은술) 이상 함유된 메뉴에 대해 소금통 형태의 경고 그림을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한다. 나트륨 경고 표시제와 함께 식당 메뉴에서 트랜스지방의 사용을 금지하고 메뉴에 음식의 열량을 의무 표시하는 제도도 함께 시행한다.

뉴욕시는 일단 15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갖고 있는 음식점에 한해 고염분 경고 표시제를 적용한 뒤 향후 모든 음식점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뉴욕 위생국은 뉴욕시에서 판매되고 있는 전체 메뉴 중 10% 가량이 2300㎎ 이상의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고, 전체 음식점 중 3분의 1가량이 고염분 경고 표시제 대상 업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각종 햄버거와 핫도그·피자 등 패스트푸드를 1주일에 3회 이상 섭취하는 사람의 비율이 40%에 달한다. 미국 보건당국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 또한 3400㎎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일일 권장 나트륨 섭취량(2000㎎)을 크게 웃돈다. 짠 음식과 패스트푸드를 자주 먹는 식습관으로 인해 2009~2010년 기준 미국의 비만 인구는 7800만명으로 집계됐다.

뉴욕시의 이번 조치는 고염분 식품으로 인한 고혈압, 심장질환 등의 질병과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 시작됐다. 뉴욕시는 앞서 2010년부터 식품 제조업체들을 대상으로 소금 함량을 줄일 것을 촉구하고 지하철과 버스정류장 등에선 나트륨 과다섭취를 경고하는 광고 캠페인을 벌여왔다. 하지만 이번 나트륨 경고 표시제에 대해선 유독 음식점들의 반발이 거세다. 메뉴판에는 음식별 칼로리 등 각종 정보가 적혀 있는 만큼 나트륨 함량에 따른 경고 표시까지 추가하는 것은 사실상 국가가 나서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조치라는 주장이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사진=트위터 캡처]
#고염분경고표시제 #2300㎎ #나트륨 #뉴욕위생국 #고혈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