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에너지 신산업 100조원 시장 창출”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지난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해 더 이상 망설일 시간이 없다”며 “전 지구적 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이번 파리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반드시 신기후체제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당사국총회 ‘기후변화 정상회의’(Leaders’ Event) 기조연설에서 “에너지 신산업을 통해 2030년까지 100조원의 신시장과 5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목표(INDC)를 달성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 높은 제조업 비중에도 불구하고 2030년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AU) 대비 37%를 감축하기로 한 목표를 제출했다.

 박 대통령은 “에너지 신산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설 것”이라며 “누구나 신재생 설비, 에너지 저장장치, 전기차 등을 통해 생산하고 저장한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도록 전력 프로슈머(produce+consumer) 시장을 개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계적으로 제로 에너지 빌딩을 의무화하고 모든 대형 공장들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스마트 공장으로 바꿔나갈 것”이라며 “제주도는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를 100% 보급해 ‘카본 프리 아일랜드’로 전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150개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2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 전체회의 중 1세션에서 열 번째로 기조연설을 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입장 차이를 중재하는 등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각국 정상은 신기후체제 출범에 대해 대체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총회에서 선진국·개도국 구분 없이 모든 국가가 의무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합의문(가칭 ‘파리의정서’)이 도출될 가능성도 커졌다. 이렇게 되면 기후변화협약 당사국들은 올해 파리 총회에 앞서 제출한 INDC를 실천에 옮길 의무를 지게 된다. 한국의 자발적 목표인 ‘2030년 배출 전망치(BAU) 대비 37% 감축’의 적정성이 다시 관심사로 떠오르는 이유다.

 ‘37% 감축’은 정부가 INDC 제출에 앞서 상정했던 네 가지 시나리오 중 가장 강한 감축안(31.3%)보다도 높은 목표다. 정부는 이에 대해 “한국이 이산화탄소 배출 세계 7위, 온실가스 누적 배출량 세계 16위, 1인당 배출량 경제협력개발기구 6위인 만큼 이번 기회를 에너지 신산업과 제조업 혁신의 기회로 삼자는 취지에서 목표를 상향했다”고 설명한다. 다만 정부는 감축률 37% 중 25.7%는 국내에서 이행하고, 나머지 는 북한 산림 녹화 등 국제탄소시장 메커니즘을 활용한 해외 감축으로 해결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경제계는 “국민 부담이나 산업 현장보다 국제 여론만을 의식한 목표”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유환익 산업본부장은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세계 7위라고 하나 세계에서 차지하는 배출량 비중은 2%도 안 된다. 이런 한국이 배출량 비중이 10% 넘는 국가보다 비슷하거나 더 큰 의무를 지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날 정상회의엔 당초 참석 의사를 밝힌 150개국 정상이 지난 13일 일어난 파리 연쇄 테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참석했다. 프랑스는 행사장 주변을 포함해 파리 곳곳에서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IS의 테러로 90명의 사망자를 낸 파리 바타클랑 극장을 찾아 헌화하고 묵념했다.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30일 파리 테러 현장이었던 바타클랑 극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파리 AP=뉴시스]


 ◆박 대통령, 푸틴과 정상회담=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을 한 것은 2013년 11월 푸틴 대통령의 국빈 방한 이후 약 2년 만이다. 두 정상은 북핵 문제를 비롯해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러시아의 유라시아 전략 간 연계성을 높이는 방안, 남·북·러 3각 협력 사업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오바마 대통령이 주도하는 청정에너지 혁신 이니셔티브인 ‘미션 이노베이션(Mission Innovation)’ 출범식에도 참석해 오바마 대통령과 조우했다. 이른바 ‘오바마 이니셔티브’로 불리는 미션 이노베이션 출범식에는 COP21에 참석하는 정상 중 한국·영국·중국·일본·인도 등 20개국이 참여했다. 민간부문 대표로는 빌 게이츠가 참석했다.

파리=신용호·황수연 기자, 서울=성시윤 기자 novae@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