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수가 마신 와인 이런 맛이었군

기사 이미지

레오나르도 다 빈치 작품 ‘최후의 만찬’. [중앙포토]


이스라엘 아리엘 대학 연구팀이 다윗왕과 예수가 마셨던 포도주을 재현하는 데 성공했다. 최소 1800년 전 포도주 원료로 사용하던 포도 품종을 확인해 예수 시대에 마셨던 것과 동일한 맛과 향을 지닌 포도주를 만들어낸 것이다.

 연구진은 유대민족기금 등으로부터 75만 달러(약 8억6700만원)를 지원받아 2011년부터 예수 시대 포도주 복원 작업을 벌였다. 연구진은 기원전 10세기 솔로몬왕 시절 구리 광산이 있던 이스라엘 남부 팀나에서 발견된 당나귀 배설물에 섞인 포도 씨앗들이 포도주를 생산하고 버려진 것으로 확신했다. 형태를 분간하기 힘든 씨앗에서 DNA 정보를 추출한 뒤 이 정보를 바탕으로 예수 시절 포도주 제조에 사용된 포도의 품종이 팔레스타인의 토착 포도 품종 마라위와 얀달리라는 걸 확인했다. 두 품종은 5세기 유대인 학자들이 편찬한 『바빌로니아 탈무드』에서 언급된 포도 품종 함다니와 진달리와 유사했다. 『탈무드』는 함다니가 “포도로 먹기는 억세고 포도주로는 강하다”고, 진달리는 “포도로 먹기는 부드럽고 포도주로는 약하다”고 썼다.

 연구진은 지난해 요르단강 서안 지역의 레카나티 와이너리에 의뢰해 2480병의 마라위 포도주를 생산했다. 올해 4000병을 생산한 데 이어 내년에는 레카나티 와이너리에서 직접 포도를 재배해 본격 마라위 포도주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NYT는 연구진의 포도주 복원에 대해 “이스라엘의 와이너리가 세계 와인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기회와 여건이 마련됐다”고 분석했다. 이스라엘에는 350개의 와이너리가 있어 한 해 6500만 병의 포도주를 생산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엘리야시브 드로리 아리엘대 교수는 “프랑스 사람들이 포도주를 만들 생각조차 못하던 시절부터 이스라엘은 포도주를 만들어 다른 나라에 수출했다”며 “성경에는 포도주와 관련된 이야기가 곳곳에 녹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독자적인 고대 문명과 역사를 지닌 만큼 포도주 복원과 같은 정체성 재건은 국가적 자존심이 달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