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왕 차남 “전쟁 있었다는 사실 항상 기억해야”

기사 이미지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차남인 아키시노노미야(秋篠宮·사진) 왕자가 “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항상 기억에 남겨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키시노노미야는 30일 50세 생일을 맞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전후 70년인 올해가 전쟁을 되새기는 하나의 계기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전쟁에 대한 기억과 학습 필요성에 대해 여러 차례 강조해온 일왕 등 왕실 인사들의 인식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전후 세대, 전쟁 이해하기 위해선 체험담 듣기 등 의식적 노력 필요”

 아키시노노미야 왕자는 “나 자신도 전후 20년이 지나서 태어났다”며 “전후 세대가 전쟁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당시 상황을 아는 사람에게서 체험담을 듣거나 책을 읽는 등 스스로 의식하면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20대인 자신의 두 딸에게도 “전쟁에 대해 알아가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아키히토 일왕은 패전 70년을 맞은 올 1월 1일 신년소감에서 “만주사변으로 시작한 전쟁의 역사를 충분히 배우고 앞으로 일본의 존재 방식을 생각하는 것이 지금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대표적 침략 전쟁인 만주사변을 직접 언급한 것은 전쟁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안보법을 추진중이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일왕은 지난 8월 15일 전몰자 추도식에선 ‘앞선 대전에 대한 깊은 반성’이란 표현을 처음 쓰기도 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