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FC 추성훈, 삼판은 결국 미나의 손을 들었다…'판정패'

 
기사 이미지
UFC 추성훈, 삼판은 결국 미나의 손을 들었다…'판정패'

추성훈(40)이 한국에서 열린 UFC 대회서 패배했다.

추성훈은 28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나이트 서울 알베르토 미나(33)와의 웰터급 경기에서 판정패(1-2)를 당했다.

1년2개월만에 옥타곤에 오른 추성훈은 조심스러고 그는 거리를 두고 가벼운 잽과 킥을 섞어 날리는 등 탐색전을 펼쳤다.

하지만 추성훈은 2라운드 시작과 함께 공격적으로 변했다. 그는 미나와의 거리를 좁힌 채 접근전을 시도했지만 미나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공격을 주도하던 추성훈은 2라운드 막판 미나에게 펀치 세례를 허용하며 쓰러졌다. 추성훈은 이후에도 계속되는 미나의 파운딩에 위기를 맞이했지만 때마침 2라운드가 끝나며 기사회생했다.

3라운드는 추성훈이 가져왔다. 그는 체력 저하를 보이는 미나를 쉴 새 없이 몰아쳤다. 공격을 퍼붓는 추성훈과 달리 미나는 바닥에 누워 그라운드를 유도하는 등 소극적인 자세였다. 추성훈은 경기 종료 10여초를 남기곤 상대를 완전히 제압한 마운트 자세를 잡았고 공이 울릴 때까지 파운딩을 멈추지 않았다.

하지만 심판은 미나의 손을 들었고 이에 관중들은 심판진의 결정에 야유를 보냈다. 상황은 여전했다. 추성훈은 아쉬움을 삼켜며 옥타곤에서 내려와야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UFC 추성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