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커플, 늦은 나이임에도 출산 … 왜?

기사 이미지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쳐]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배우 김가연이 늦은 나이에 출산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김가연 프로 포커플레이어 임요환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가연은 생후 100일 된 둘째 딸을 공개했다. 그녀는 마흔 넷에 아이를 낳았다.

김가연은 "늦은 나이에 가진 아기라 더 소중하겠죠. 아무래도? 남편을 닮은 아이가 갖고 싶기도 했고, 나중에는 오기가 생겼다. 해내지 못할거라 생각했는데 해냈기 때문에 그래서 더 귀하다. 마흔 넷에 아이를 갖고 낳는건 쉽지 않으니까요"라고 말했다.

임요환 역시 "아기가 전치 태반이라고 해서 계속 출혈이 나와서 여러 차례 병원에 갔었다. 또 미숙아라서 40일 정도 일찍 나왔는데 바로 인큐베이터 들어가 있을 때 짠했지만 지금은 건강하다"며 "그런 고난과 역경들이 지금 아이를 보면서 다 풀어진다"고 말하며 딸바보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가연·프로 포커플레이어 임요환 부부, 고(故)김화란 남편의 일화가 공개됐다.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