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부부, 늦은 나이에도 출산을 선택한 이유는?

기사 이미지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쳐]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배우 김가연이 늦은 나이에 출산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김가연 프로 포커플레이어 임요환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가연은 생후 100일 된 둘째 딸을 공개했다. 그녀는 마흔 넷에 아이를 낳았다.

김가연은 "늦은 나이에 가진 아기라 더 소중하겠죠. 아무래도? 남편을 닮은 아이가 갖고 싶기도 했고, 나중에는 오기가 생겼다. 해내지 못할거라 생각했는데 해냈기 때문에 그래서 더 귀하다. 마흔 넷에 아이를 갖고 낳는건 쉽지 않으니까요"라고 말했다.

임요환 역시 "아기가 전치 태반이라고 해서 계속 출혈이 나와서 여러 차례 병원에 갔었다. 또 미숙아라서 40일 정도 일찍 나왔는데 바로 인큐베이터 들어가 있을 때 짠했지만 지금은 건강하다"며 "그런 고난과 역경들이 지금 아이를 보면서 다 풀어진다"고 말하며 딸바보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가연·프로 포커플레이어 임요환 부부, 고(故)김화란 남편의 일화가 공개됐다.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람이 좋다', 김가연·임요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