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 OLED에 1조8400억 투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규모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장 ‘P10’ 건설에 1조84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 파주에 지어지는 P10은 연내 착공해 2018년 상반기부터 가동한다. 축구장 14개 크기의 ‘382×265m’ 규모로 직전 공장인 P9보다 1.5배 크며, 100m 이상의 높이로 건설할 계획이다. 공장 건설에 따른 인프라 구축, 생산설비 도입 등을 감안하면 총 투자금액은 10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100조원 이상의 생산유발과 35만여 명의 직간접 고용창출 등 긍정적인 경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파주에 세계 최대 공장 연내 착공
접을 수 있는 미래형 제품에 올인

 이런 대규모 투자는 새로운 디스플레이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OLED는 두께를 수㎜까지 얇게 만들 수 있으며, 소비전력량이 상대적으로 적다. 접을 수 있는 ‘폴더블’, 휴지처럼 말 수 있는 ‘롤러블’, 유리처럼 투명하다가 전기신호를 입력하면 TV처럼 화면이 바뀌는 투명 디스플레이 같은 미래형 제품을 구현할 수도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에 따르면 지난해 87억 달러 규모였던 OLED 시장이 2022년에는 291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 전·후방 산업군을 함께 육성해 디스플레이 최강국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2018년 출시 예정인 아이폰8에 LCD 대신 OLED를 채용하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와 일본의 재팬디스플레이도 OLED 투자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