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엄친딸 윤소희, 카이스트 들어간 공부비결 공개… “농담까지 필기”

기사 이미지

해피투게더 윤소희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해피투게더’ 엄친딸 윤소희, 카이스트 들어간 공부비결 공개… “농담까지 필기”

‘해피투게더’ 윤소희가 공부비결을 공개해 화제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이계인, 김흥국, 솔비, 소진, 윤소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카이스트에 재학 중인 윤소희는 공부 비결에 대해 “수업시간에 엄청 집중한다. 농담도 기억할 정도로 100% 집중한다. 농담까지 필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소희는 “중학교 때 선생님이 하는 농담까지 받아 적었다. 선생님이 ‘바닷가의 갈매기’ 이야기를 하면 그림으로 그렸다”라며 “그걸 선생님이 보고 다른 친구들에게 ‘소희처럼 공부하라’고 했었다”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 역시 “나도 농담을 받아 적은 적이 있다. 농담을 보면 선생님이 했던 말이 기억이 난다”고 거들었다. 유재석은 “우리는 농담만 기억난다”며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해피투게더 윤소희’ ‘해피투게더 윤소희’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