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가맨 유재석, 기습질문에 "하우스 음악? 집에서 듣는 음악" 너스레


'슈가맨'

‘슈가맨’의 유재석이 하우스 음악을 재치 있게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진행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 녹화에서는 역대급 비주얼의 프로듀서 돈스파이크와 용감한 형제가 대결을 펼친다. 쇼맨으로는 f(x)의 루나와 엠버, 마마무의 솔라, 문별이 등장해 역주행송 무대를 꾸몄다.

특히 지난주 상당한 존재감을 내보이며 활약한 돈스파이크에 맞서, 상대팀으로 용감한 형제가 ‘슈가맨’에 첫 출연, 역대 최고 비주얼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화려하게 등장했다. 평소 상대팀을 마구잡이로 공격하는 유희열도 “유희열씨가 한마디 할 때마다 용감한 형제가 테이블 밑에서 주먹을 만지고 있다”는 유재석의 말에 급격히 작아지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역주행송을 하우스 음악으로 만들었다”고 하는 용감한 형제의 설명에 유희열은 유재석에게 “하우스가 뭔지 아냐“고 기습 질문을 해 유재석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이내 ”클럽 음악은 클럽에서 듣는 음악이고, 하우스 음악은 집에서 우리끼리 듣는 음악이다. 음악을 어렵게 생각하지 말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노련한 실력파 f(x)와 떠오르는 신예 마마무의 대결. 그리고 비주얼 만큼 뛰어난 실력의 대한민국 탑 프로듀서 돈스파이크와 용감한형제의 대결까지 펼쳐지는 ‘슈가맨’은 24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슈가맨'
[슈가맨 사진=JTBC 제공]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