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줄기세포 신화' 라정찬 전 알앤엘바이오 회장에 집유

한 때 ‘줄기세포 신화’로 불렸으나 회삿돈 수백억원을 횡령하고, 관세를 포탈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던 라정찬(51) 전 알앤엘바이오(현 알바이오) 회장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 위현석)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재산국외도피ㆍ횡령ㆍ배임)과 관세포탈 등 혐의로 기소된 라 회장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라 회장은 2008년~2012년 동안 회삿돈 600만달러와 102억5000여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원은 또 2012년 적자 상태인 의료법인을 인수하고 회삿돈 43억원을 이 법인에 빌려준 혐의(배임)도 인정했다. 이 밖에도 매출이 저조하자 청약을 가장해 매출실적을 높이고 허위 재무제표를 공시한 혐의(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관한 법률 위반)와 관세 3억1400만원을 포탈한 혐의(관세법위반)도 인정했다.

이 밖에도 법원은 라 회장이 2011년 세무공무원과 현직 국회의원 비서관에게 각 2000만원과 3000만원을 건네고, 의약품에 해당하는 줄기세포 치료제를 허가받지 않고 판매한 혐의, 2007~2009년 미국에서 해외예금 계좌를 개설하고 36만달러를 입금받고서 지정거래 외국환 은행장에게 신고하지 않은 혐의에 유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다만 라 회장이 2009년~2010년 관계사인 알앤엘내츄럴라이프의 주식을 고평가된 가격에 매입해 자금사정이 좋지 않던 알앤엘바이오에 109억원 상당의 손실을 입혔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또 회삿돈 13억7000여만원을 횡령한 후 청약 미달한 우리사주조합 주식 투자에 사용하고, 600만달러의 재산을 국외 도피하거나 155억원 상당의 줄기세포와 기초세포를 밀수출했다는 등의 혐의도 무죄 선고를 했다.

재판부는 "라 회장의 횡령ㆍ배임으로 인한 피해 금액이 거액이지만 라 회장이 실제 얻은 이익은 크지 않고 상당한 금액이 회사의 연구 활동과 계열사 지원 등에 사용된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관세법과 약사법 위반에 대해서는 "줄기세포 치료제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었던 상태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