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한파 켈리 의원 "한국, 태평양에서 가장 강력한 미국의 동맹"


"태평양 지역에서 한국보다 더 강력한 미국의 동맹국은 없다."

방한 중인 마이크 켈리 미 연방 하원의원(공화·펜실베니아)이 24일 "자유를 위해 치렀던 전쟁의 역사와 그 속에서 희생된 목숨들을 돌이켜볼 때 (한미 동맹은)다른 국가들과는 다르다"며 이처럼 말했다. 한·미동맹을 미·일동맹 등 다른 역내 동맹보다 우선시한다는 취지다.

켈리 의원은 이날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한·미관계, 성과와 전망' 강연에서 "한국과 미국은 지난 60년 간 한반도의 평화와 자유를 위해 어깨를 나란히 했다"며 "오랜 시간이 흐르고 어떤 위기가 생겨도 미국은 언제나 한국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의회 내 대표적 지한파로 꼽힌다. 미·한의원 외교협의회 회장과 코리아코커스 공동의장직도 맡고 있다.
그는 또 "한국이 가까운 미래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가입하길 기대한다"며 "하원 세입위원회와 무역소위원회 소속 의원으로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이익을 지키고 TPP 통과를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켈리 의원은 미·중 간 갈등 현안인 남중국해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남중국해는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들의 주요 무역항로"라며 "이 복잡한 문제를 도발이나 무력 사용 없이 풀 수 있도록 외교적으로, 단합해서 양국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최근 ASEM 장관회의에서 남중국해상에서 항행과 비행의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남중국해와 관련된 한국의 입장 표명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한일관계에 대한 내용도 있었다. 그는 “한일관계가 굳건해지길 바란다. 이는 미국의 국가안보에 핵심적”이라고 했다. 또 “이를 위해선 일본이 위안부 여성들에게 자행된 끔찍한 불의, 아직도 질질 끌고 있는 이 문제에 분명하게 대응하고 먼저 행동해야 한다. 위안부 문제를 푸는 것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의 지도자들 손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켈리 의원은 지난해 6월 아베 정부의 고노담화 검증 시도를 비판하는 미 하원의원 연명서한에 참여했다. 이들은 서한을 주미 일본대사에게 보냈다.

켈리 의원은 이날 강연을 마친 뒤 윤병세 장관과 만나 한·미관계의 발전 방안과 동북아 정세 등을 논의했다. 켈리 의원은 외교부가 주관하는 의회인사교류사업의 일환으로 21일 한국에 왔다.

유지혜 기자··김다혜(고려대 영어영문학과)인턴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