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계빚 1166조원 돌파…"전분기 대비 30조 증가"

기사 이미지

`가계빛 1166조`



'가계빚 1166조'

가계 빚이 116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또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5년 3분기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3분기 말 가계신용은 1166조원으로 2분기말(1131조5000억원) 보다 34조5000억원(3.0%) 증가했다.

분기 기준 증가폭으로 역대 최대치다. 전년 동기 대비(1056조4000억원)로는 109조6000억원 늘어 1년새 10.4%나 불어났다.가계신용은 은행 등 예금취급기관과 보험사 등 기타 금융기관의 가계대출과 카드사와 백화점, 자동차 할부 등의 판매신용 금액을 더한 것이다.

3분기 가계대출은 1102조6000억원으로 2분기말 대비 30조6000억원(2.9%) 증가했고, 판매신용은 63조4000억원으로 3조9000억원(6.6%) 늘었다.가계대출은 지난해 2분기 13조1000억원, 3분기 20조6000억원, 4분기 26조1000억원, 올 1분기 14조2000억원, 2분기 32조7000억원, 3분기 30조6000억원씩 늘며 고공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큰 폭의 증가세가 지속되는 것은 은행권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3분기에도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2분기보다 11조5000억원 늘어나면서 38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안심전환대출채권에서 주택금융공사에 넘어간 양도분(7조1000억원)까지 더하면 사실상 18조6000억원 증가한 셈이다.

전체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14조3000억원 증가한 541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가계빚 1166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가계빚 1166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